2022.05.27 (금)

  • 구름많음동두천 15.3℃
  • 흐림강릉 18.4℃
  • 구름조금서울 16.6℃
  • 구름조금대전 16.2℃
  • 맑음대구 17.0℃
  • 맑음울산 15.0℃
  • 맑음광주 15.6℃
  • 맑음부산 18.0℃
  • 맑음고창 15.5℃
  • 맑음제주 17.9℃
  • 구름조금강화 14.3℃
  • 구름조금보은 12.4℃
  • 맑음금산 17.6℃
  • 맑음강진군 12.0℃
  • 맑음경주시 11.9℃
  • 맑음거제 17.4℃
기상청 제공

IT

전체기사 보기

“통신대란 막아라”…통신사간 백업체계·재난 와이파이 구축

과기정통부, 통신재난관리기본계획 변경

[한국방송/박기문기자] 정부가 통신재난 발생 상황에서도 통신서비스의 신속한 정상화를 위해 통신4사간 협력해 서비스 복원력 제고를 추진하기로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9일 ‘2022년 제2차 통신재난관리심의위원회’를 개최, 이와 같은 내용의 2022년 통신재난관리기본계획 변경(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변경(안)은 지난해 발생한 케이티 네트워크 장애 사고 후속대책으로 마련한 네트워크 안정성 확보방안에 대한 주요통신사업자의 올해 이행계획을 추가 반영한 것이다. 이번 변경 기본계획에서는 주요통신사업자의 네트워크 오류 예방·대응 역량을 높이기 위해 네트워크 작업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또한 주요통신사업자의 물리적 또는 가상화 모의시험체계와 작업관리·통제 시스템을 도입하거나 개선하는 계획을 추가로 반영했다. 다만 중소사업자는 시스템 구축 등으로 인한 부담을 고려해 2024년까지 이행한다. 통신재난이 발생하더라도 통신서비스 생존성을 확보하기 위해 주요통신사업자의 코어망·가입자망 등 네트워크의 구조도 개선한다. 일부 사업자는 오류 차단을 위한 구조적 조치를 이미 시행하고 있으나, 망계층 분리·필터링 등을 통한 보완계획을 반영했다. 특히 통신재난 발생 상황에




포토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