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5 (화)

  • 흐림동두천 26.0℃
  • 구름조금강릉 27.2℃
  • 구름많음서울 29.4℃
  • 구름많음대전 29.3℃
  • 흐림대구 29.5℃
  • 구름많음울산 25.6℃
  • 흐림광주 26.7℃
  • 구름많음부산 25.1℃
  • 흐림고창 27.4℃
  • 구름조금제주 28.7℃
  • 구름조금강화 26.7℃
  • 흐림보은 26.4℃
  • 구름많음금산 27.7℃
  • 구름조금강진군 27.5℃
  • 구름많음경주시 27.6℃
  • 흐림거제 26.3℃
기상청 제공

해외문화홍보원 기간제근로자(베트남어,한국어 취재기자, 영상.사진기자) 채용 공고

  • No : 336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7-07-15 06:49:03
  • 조회수 : 3965

<해외문화홍보원 기간제 근로자 채용 공고>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에서 해외홍보 업무의 효율적 수행을 위하여 다음과 같이
기간제
근로자를 모집하오니 참신하고 유능한 인재의 많은 응모를 바랍니다
.

ㅇ 채용분야 및 인원 (2명)

 - 영상.사진기자(
1)
   
·코리아넷 및 SNS 영상.사진 취재
    ·주요홍보 영상편집.제작
 - 취재기자(베트남어 및 한국어) (1명)
   
·코리아넷 기사취재.작성 및 번역, SNS(페이스북 등) 연계홍보.콘텐츠 취재 및 제작
     코리아넷 기타 운영업무 지원

ㅇ 응시자격
 
- 국가공무원법 제33조의 결격사유 없는 자로서 다음의 요건에 해당하는 자
   .학사학위 이상 소지자로서 베트남어 및 한국어 콘텐츠 제작 가능자, 경력자

   .영상 및 사진취재, 편집 가능자, 경력자

ㅇ 근무조건
 - 계약기간: 채용일로부터 1(업무수행 능력에 따라 연장 가능)
 
- 근무형태: 기간제 근로자
 
- 근무시간: 5일 근무(09:00~18:00, 8시간, 40시간)
 
- 근무지: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 해외문화홍보콘텐츠과
               (서울시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사무동 1층 소재
 
- 월보수: 220만원 내외(수당 및 성과금 포함, 세금 공제전)
  
˙초과근무 또는 휴일근무시 수당 별도 지급  ˙4대보험 가입 적용
  
* '17년도 예산범위내에서 채용예정자의 업무전문성, 난이도 및 자격, 경력 및 다른 기간제
      근로자와의 형평성을 고려하여 추후 협의

ㅇ 전형방법: 1(서류전형), 2(필기 및 면접)

ㅇ 일 정
 
- 응시원서 접수 : 2017. 7.17(월) ~ 7.28(금) 18:00, 이메일 또는 우편 접수
   ·우편접수: (04383) 서울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국립중앙박물관 사무동 107호 코리아넷팀 채용 담당자
  
·이메일 접수: luckypig@korea.kr
  
* 7.28(), 18:00까지 도착분에 한함.
  
* 전자우편 접수시 관련 제출서류는 원본을 스캔하여 전송하되, 최종합격자는 필요서류 원본 제출
 
- 서류전형 합격자 발표 : 2017. 7.31(), 해외문화홍보원 홈페이지, 나라일터에 서류심사 합격자
                                    및 필기 및 면접시험시간, 장소 공고
 
- 필기 및 면접시험: 서류전형 합격자에 한하여 실시
   
·일시/장소: 2017. 8.1() 13:30~ / 국립중앙박물관 사무동 1층 브리핑실
    *필기시험:
      - 영상.사진기자: 13:30~14:30(60
분간) / 시사상식
      - 취재기자(베트남어.한국어): 13:30~15:10(100분간) / 시사상식, 한국어 및 베트남어 기사작성  
   
*면접시험: 필기시험 후 14:40~
 
- 최종 합격자 발표 : 2017. 8.2(), 합격자에 한하여 개별 통보

*
제출서류, 기타 자세한 사항은 붙임을 참조해 주시기 바랍니다.

<자료 제공=인사혁신처 나라일터 gojobs.mospa.go.kr>

※ 공고 내용이 변경될 수 있으니 자세한 사항은 채용 기관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네티즌 의견 0



종합뉴스

더보기
버려지던 ‘유출지하수’, 탄소중립 핵심 수자원으로 재탄생
[한국방송/박병태기자] 연간 1억 4000만톤이나 발생하지만 10분의 1만 사용되는 ‘유출지하수’가 기후위기에 대응하고 도시 물순환 체계에 기여하는 핵심 수자원으로 재탄생될 전망이다. 환경부는 유출지하수를 미래가치 창출의 새로운 사업 유형으로 제시하는 ‘유출지하수 활용 확대 종합대책’을 5일 발표했다. 유출지하수는 건물을 짓거나 지하철을 놓으면서 지하가 개발될 때 자연스럽게 밖으로 흘러나오는 지하수를 말한다. 지난 2020년 기준으로 전국에서 발생하는 유출지하수는 연간 1억 4000만톤에 이르며 이는 팔당댐 저수용량 2억 4000만톤의 60%에 해당하는 양이다. 이 중에서 11%만 도로살수 등으로 이용하고 있고 나머지는 하수나 하천유지용수로 방류하고 있는 실정이다. 환경부는 지난 2020년부터 2년 동안 지하역사 등 4곳을 대상으로 유출지하수를 도로살수, 냉난방 등에 활용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해 왔다. 지난해 1월에는 유출지하수 발생단계부터 지자체에 신고하도록 ‘지하수법’을 개정했다. 이번 ‘유출지하수 활용 확대 종합대책’은 그동안의 시범사업 성과 등을 토대로 탄소중립 실천, 유출지하수의 관리체계 개선, 다용도 복합 활용 사례 구축 등 유출지하수의 적극적인 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