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4 (금)

  • 맑음동두천 15.1℃
  • 구름조금강릉 17.8℃
  • 맑음서울 17.9℃
  • 맑음대전 16.5℃
  • 맑음대구 16.7℃
  • 구름조금울산 17.6℃
  • 맑음광주 17.5℃
  • 구름많음부산 20.8℃
  • 구름조금고창 14.7℃
  • 맑음제주 19.9℃
  • 맑음강화 14.7℃
  • 맑음보은 13.2℃
  • 맑음금산 13.9℃
  • 맑음강진군 15.9℃
  • 구름조금경주시 15.0℃
  • 구름조금거제 17.5℃
기상청 제공

정치




종합뉴스

더보기
보훈처, 해외 독립유공자 훈장 추서의 과정과 의미 밝혀 -
[한국방송/문종덕기자] 국가보훈처(처장 황기철, 이하 ‘보훈처’)는 22일 하와이 현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 석 하에 거행된 <고(故) 김노디 애국지사와 고(故) 안정송 애국지사의 훈장 추서식>은 ‘정부 주도 독립유 공자 발굴·포상’, ‘여성 독립운동 심사기준 개선’ 그리고, ‘적극적인 독립유공자 후손 찾기’라는 보훈 적 극행정의 결과물이었다고 밝혔다. 이번 추서식은 22일(수) 하와이 현지 오전 9시 30분(한국 시각 23일 새벽 4시 30분) 하와이대학교 한국학 연구소에서 거행되었으며, 유엔총회 참석차 방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하와이로 이동해 이민세대 격려와 함께 진행되었다. 독립유공자 훈장이 추서된 김노디 애국지사와 안정송 애국지사는 하와이 이민세대로 이국땅에서 조국의 자주독립에 대한 열망으로 독립자금을 모금하는 등 재정적으로 헌신하신 분들이다. 특히, 유엔총회 참석차 방미 중에 하와이로 이동해 후손에게 전달되지 못했던 독립유공자 훈장을 문재인 대 통령이 직접 추서하면서 다음과 같은 독립운동 관련 보훈 적극행정의 노력이 재조명되고 있다. ① 정부 주도의 독립유공자 발굴·포상 전환 ② 상대적으로 소외되어온 여성·학생 독립운동 심사기준 개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