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0 (수)

  • 맑음동두천 13.6℃
  • 구름조금강릉 16.1℃
  • 맑음서울 15.0℃
  • 맑음대전 15.6℃
  • 맑음대구 15.4℃
  • 구름조금울산 15.3℃
  • 구름많음광주 14.7℃
  • 구름조금부산 19.5℃
  • 구름많음고창 15.3℃
  • 흐림제주 16.3℃
  • 맑음강화 13.2℃
  • 구름조금보은 13.9℃
  • 맑음금산 14.4℃
  • 흐림강진군 14.2℃
  • 구름많음경주시 17.3℃
  • 구름조금거제 16.1℃
기상청 제공

뉴스

전체기사 보기

서울시, 아동학대 조사 민간→공공 이관 1년…향후 발전방향 모색

- 10.21.(목) 14:30 ‘아동학대 조사 공공화 1년, 현장을 말하다’ 비대면 토론회 개최 - 이수정 교수, 아동학대전담공무원, 경찰 등 참여…성과 진단 및 공동 협력 방안 모색 - 서울시여성가족재단 유튜브 채널에서 약 120분 간 생방송 중계

[서울/김은숙기자] # 학교 상담교사 A씨는 학대 피해 아동의 어머니와 통화 중 “아이를 죽이고 싶다”는 이야기를 듣 고 그 즉시 112에 신고, 아동학대 전담공무원과 학대예방경찰관(APO)이 동행 출동·합동조사를 통해 피해 아동과 친모를 분리해 진술을 듣고 아동 방임 및 신체적 학대 행위를 확인하게 됐다. 아동복 지법위반 사건으로 접수시켰고 피해아동은 보호시설에 인도하고 임시조치를 신청했다. # 다문화 가정의 7세 아동이 친부에 의한 신체, 정서, 방임으로 신고 되어 경찰이 112 신고 접수 후 경찰 초기 대응(응급조치, 피해아동 쉼터 입소, 임시조치 신청, 수사 진행) 후, 아동학대전담공무 원이 아동보호체계(보호시설 입소, 가정방문조사, 사례결정위원회 등)를 마련하고, 아동보호전문 기관이 가정회복을 위한 사례관리와 학대 행위자 상담을 진행 중이다. 2020년 10월, 아동학대 대응의 국가와 지방자치단체 책임을 강화하기 위해 그동안 민간(아동보호전 문기관 상담원)이 수행한 아동학대 조사 업무를 시·군·구로 이관해 아동학대전담공무원과 경찰이 함 께 직접 수행하는 ‘아동학대 조사 공공화’가 시행 1년을 맞았다. 서울시와 서울경찰청,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은 아동학대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