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통신심의위원회, 주요 방송사 무분별한 방송 송출에도 뒷짐

2021.09.23 12:43:28

최근 5년간 심의 규정 위반 1,702건 발생, 지상파 3사 25% 차지
같은기간 동안 규정 위반에 따른 실질적인 처벌 3% 수준으로 솜방망이
올해 제5기 방심위 위촉지연으로 단 29건만 의결에 그쳐

[한국방송/최동민기자] 주요 방송사가 여전히 무분별하게 방송을 송출하여 시청자의 시청권 침해가 심각한 가운데이를 규제해야 할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실질적인 제재를 하지 않고 있어 처벌 수준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양정숙 의원(무소속)이 23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지난 2017년부터 2021년 1월 말까지 주요 방송사(상품판매 및 광고 제외)의 무분별한 방송에 따른 법정 제제 및 행정지도가 총 1,702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 살펴보면2017년 2092018년 4492019년 4962020년 519건으로 매년 늘어났으며올해의 경우 제4기 방송통신 심의 위원회의 1월 29일부로 임기 만료 됐으나5기 방송통신심의 위원 위촉지연에 따른 이유로 29건만 의결된 것으로 확인됐다.

 

같은 기간 동안 방송사별로는 MBC가 194건으로 가장 많았으며이어 TV조선 159KBS 123SBS 114채널A 105MBN 76JTBC 64YTN 54연합뉴스TV 19건 순으로 나타났으며이중 KBS, MBC, SBS 등 지상파 3사가 25% 이상 차지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그런데 위반에 따른 과징금은 단 13건에 대해서만 부과한 것으로 나타났다나머지는 권고 968(56.9%) 주의 306(18%), 의견제시 294(17.3%), 경고 81(4.8%), 징계 39(2.3%), 중지 및 경고 1(0.1%) 순이었으며권고와 의견제시 같은 의미 없는 행정지도는 74%가량 차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양정숙 의원실에 따르면 과징금과 관계자 징계중지 및 경고 등 실질적인 처벌은 3%인 53건에 그쳤으며경고 및 주의와 같은 법정 제재를 당하더라도방송사가 재허가 심사 과정에서 문제없이 승인되기 때문에 정작 심의에 따른 제재 97%가량이 솜방망이 수준에 그칠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특히 최근 MBC가 2020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일부 참가국을 소개하는 장면에서 부적절한 장면 및 사진자막을 사용하여 전 세계적으로 대한민국 망신을 주었지만방심위는 권고 처리만 한 것으로 확인됐다.

 

양정숙 의원은 주요 방송사의 무분별한 방송으로 인한 시청자의 시청권이 침해받지만이에 대한 관계부처의 조치는 솜방망이 처벌에 그칠 뿐이다, “MBC는 지난 2008 베이징 올림픽에서도 일부 국가가 입장할 때 잘못된 자막을 활용하여 세계적 비난을 받은 바 있었고이번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도 비상식적인 자막을 활용해 대한민국의 국격을 크게 손상시켰다고 지적했다.

 

양 의원은 심의 위반에 실질적인 제재는 과징금 및 징계와 같은 처벌이지만 전체 1,702건 중 3%인 53건 수준으로, ‘권고’ 등의 의미 없는 조치를 함에 따라 방심위의 심의에 대한 의지가 있는지 의문이다, “시청권을 침해할 경우 제재 수준을 강화하여 실질적인 처벌을 비롯한 방송사가 재허가 심사 시 탈락할 수 있다는 경각심을 심어 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최동민 기자 ch1170@hanmail.net
Copyright @2009 한국방송뉴스 Corp.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등록번호 서울 아 02188, 등록일 2009-07-17, 발행인:이헌양. 대 표:김명성 서울특별시 구로구 공원로 3 , Tel 070-7725-1823
한국방송뉴스(주) © ikbn.news All rights reserved.
한국방송뉴스(주)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