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영 의원, ‘생명안전수당 지원법’대표발의

2021.09.17 22:56:16

- ‘더는 못 버티겠다...’번아웃 호소하는 감염병 종사자에 생명안전수당 지원 근거 마련
- 신현영 “방역 최전선에서 고군분투하는 보건의료인에 대한 정당한 보상과 예우 필요”

[한국방송/김명성기자] 신현영 의원(더불어민주당국회보건복지위원회)은 감염병 확산으로 심각 위기경보가 발령될 경우 감염병 업무에 참여한 보건의료기관 종사자에게 생명안전수당을 지원하도록 하는생명안전수당 지원법을 대표 발의했다.

 

코로나19 상황에서 많은 보건의료인력들은 열악한 처우와 감염 우려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환자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희생과 헌신을 아끼지 않고 있다그러나 감염병 재난 상황이 장기화 하면서 의료현장에서는 번아웃을 호소하는 목소리가 날로 심각해 지고 있다.

 

이처럼 더는 못 버티겠다는 보건의료인력의 고충을 해소하는 한편파견인력 등과의 형평성 문제 해소를 위해 생명안전수당을 지원할 필요성이 끊임없이 제기되어 왔다.


이에정치권과 정부는 그동안 추경을 통해 보건의료진에 대한 위험수당을 지급해 왔지만 명확한 법적 근거는 없었다반복되는 감염병 상황에서 지속 가능한 현장 대응 시스템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국가가 보건의료인력의 헌신과 수고에 대한 보상 체계를 마련하는 한편적정한 보상 체계에 대한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분석평가가 절실하다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되어 온 이유이다.


이번에 발의된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개정안은 감염병 확산으로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상 심각 위기경보가 발령될 경우 감염병의 발생 감시예방방역검사치료관리 및 역학조사 업무에 조력한 보건의료기관 종사자에 대하여 생명안전수당을 지원하도록 근거 규정을 마련한 것이 주요 내용이다.

 

지난 9월 2일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과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 등 감염병 상황에서 환자를 돌보는 의사간호사 등 보건의료인력의 노동가치를 적정하게 보상할 수 있도록 감염병 대응 의료인력 지원금(생명안전수당)을 제도화하고이를 위해 하반기 정기국회에서 관련 법률 개정 및 예산을 확보하여 2022년 1월부터 시행하되그 재원은 전액 국고로 지원한다고 합의한 바 있다이번 개정안은 노정합의에 대한 민주당의 구체적인 후속조치의 일환이다.

 

신현영 의원은 생명과 안전을 담보로 감염 위험을 무릅쓰고 방역 최전선에 계신 보건의료인에 대한 정당한 보상과 예우는 국가의 당연한 책무라고 강조했다.

 

또 신의원은 감염병 위기는 언제든 재발할 수 있다는 점에서 보건의료인력의 희생과 사명감을 강요하는 방식으로는 지속가능하고 안정적인 방역체계를 구축할 수 없다며 감염병 대유행 상황 속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고 지속가능하고 안정적인 방역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보상체계를 마련해야 한다며 이번 법안 발의의 취지를 설명했다.

 

신현영 의원이 대표발의한 감염병예방법」 일부개정법률안에는 신현영김성주김진표양정숙윤건영이수진(비례대표), 이용우천준호한병도허영 의원이 공동발의에 참여했다(총 10).

김명성 기자 kms4020@hanmail.net
Copyright @2009 한국방송뉴스 Corp.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등록번호 서울 아 02188, 등록일 2009-07-17, 발행인:이헌양. 대 표:김명성 서울특별시 구로구 공원로 3 , Tel 070-7725-1823
한국방송뉴스(주) © ikbn.news All rights reserved.
한국방송뉴스(주)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