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훈 의원, 갭투기꾼 공개법 발의

2021.09.24 15:22:15

수백가구 전세금 먹튀에 의한 억대 보증보험 미납자 명단 공개 추진
갭투기꾼 사전공개로 전세입자의 보증금 미반환 피해방지 기대

[한국방송/김명성기자]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 국토교통위원회)수백가구의 전세금을 계획적으

먹튀하는 갭투기꾼을 공개토록 하는주택도시기금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

 

최근 한 임대사업자 가족이 서울 강서구, 관악구 일대에서 주택 5백여채의 전세금을 돌려막기하다 잠적해버

린 사건이 발생했다. 무갭투자 방식으로 세입자의 보증금을 돌려가며 세를 놓고 수익을 취하다가, 전세보증

금을 내어줄 수 없는 사정이 생기자, 연쇄적인 피해가 일어난 것이다.

 

이로 인해 수백가구가 어려움을 겪었다. 한 가정에서 전세보증금이란, 자산의 거의 전부이기 때문이다.

제는 이런 일이 처음이 아니라는 점이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 따르면, 2021년 상반기 현재, 100억원 

이상 전세금을 받고 잠적한 인원이 7명이나 되며, 강서구의 모씨는 혼자서 283명의 전세금 574억원을 떼먹

기도 했다.

 

이런 갭투기꾼이 문제라는 것은 모두 공감하고 있지만, 막을 방법이 마땅치 않은 것이 현실이다. 개인자

산 및 신용정보에 대한 법규정으로 인해, 세입자가 전세계약을 맺을 때 집주인이 일반적인 임대사업자인지

상습 갭투기꾼인지 알아볼 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이에 개정안은, 전세보증보험에 의해 HUG가 대신 수억원의 전세금을 갚아주고, 그 변제마저 장기간 방기하

갭투기꾼의 인적사항을 공개할수 있도록 했다. 수억원의 전세금반환 보증채무가 발생하거나, 3년여

간 보증금을 반환하지 않아 강제집행, 보전조치 등을 반복적으로 받았을 경우 공개대상에 오를 수 있다.

 

김상훈 의원은 현행법 상 고액 상습 체납자의 명단공개가 이루어지듯이, HUG가 대신 갚아준 전세금을 갭

투기꾼들이 변제하지 않는 것 또한 세금을 탈루한 셈이다라고 강조하고,“이들의 신원과 물건이 공개되

신규 세입자가 참고하여 경계할 수 있다면, 또 다른 피해자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한

고 강조했다

김명성 기자 kms4020@hanmail.net
Copyright @2009 한국방송뉴스 Corp.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등록번호 서울 아 02188, 등록일 2009-07-17, 발행인:이헌양. 대 표:김명성 서울특별시 구로구 공원로 3 , Tel 070-7725-1823
한국방송뉴스(주) © ikbn.news All rights reserved.
한국방송뉴스(주)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