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곤 의원, "멸종위기 남방큰돌고래 보호하자"

2021.09.24 13:09:30

- 남방큰돌고래 등 해양보호생물에 대한 근접관광 제한... 「해양생태계법」 개정안 발의
- 위성곤 의원, "해양보호생물이 바다에서 안심하고 살아갈 수 있도록 적극적 노력이 필요한 때"

[한국방송/이광일기자]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의원(제주 서귀포시)은 24, "남방큰돌고래 등 해양보호생물에 대한 근접관광을 제한하는 해양생태계의 보전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 고 밝혔다.

 

우리나라는 인위적인 훼손으로부터 해양생태계를 보호하고 해양생물의 다양성을 보전하기 위해 2007년 법률을 제정하여 시행해오고 있다.

 

그러나 해양보호생물로 지정된 남방큰돌고래의 경우 개체수가 감소됨에 따라 멸종위기 준위협종으로 분류되었음에도 불구하고 관광선박 등이 속적으로 근접관광을 하여 남방큰돌고래의 생활과 서식지에 대해 위협을 가하고 있다.

 

관련 환경보호단체는 현재 한반도 주변 남방큰돌고래는 제주 연안에  120여 마리가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며보호조치가 제대로 해지지 않아 선박 충돌로 인한 죽은 사체가 곳곳에서 발견되고꼬리 및 등지느러미 손상구강암 등 질병 등으로 고통받고 있어 보다 강력한 보호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해양수산부 역시 '남방큰돌고래 선박 관찰 가이드'를 마련하여 이를 따르도록 하고 있지만 위반 시 실질적인 제재수단이 없어 전혀 효과가 없는 실정이다.

 

이에 위성곤 의원은 남방큰돌고래 등 해양보호생물의 관찰이나 관광활동 시 해양보호생물의 서식지를 교란하지 못하도록 정부가 세부기준 및 방법 등을 고시하도록 하고 이를 위반할 경우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도록 근거를 마련하였다.

 

위성곤 의원은 "해양보호생물이 바다에서 안심하고 살아갈 수 있도록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한 때" 라고 강조하면서 "더 늦기 전에 해양생태감수성을 복원하고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지구를 만드는 데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겠다." 고 말했다.

이광일 기자 kk050558@naver.com
Copyright @2009 한국방송뉴스 Corp.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등록번호 서울 아 02188, 등록일 2009-07-17, 발행인:이헌양. 대 표:김명성 서울특별시 구로구 공원로 3 , Tel 070-7725-1823
한국방송뉴스(주) © ikbn.news All rights reserved.
한국방송뉴스(주)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