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 부총리 “올해 성장률 4.2% 전망…수출·투자 중심 회복세”

2021.06.28 19:42:41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브리핑…“수출 6000억 달러 넘어 역대 최고치 목표”
정책브리핑 원세연

[한국방송/김한규기자] 정부가 올해 우리나라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11년만에 최대폭인 4.2%로 상향 조정했다.

또 고용은 지난해 취업자 감소분 22만명을 넘어서는 25만명을 창출하고, 수출은 6000억 달러를 넘어 역대 최고치를 달성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부처 합동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의 ‘2021년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발표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오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021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에서 발표문을 낭독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권칠승 중기부 장관, 문승욱 산업부 장관, 홍남기 부총리, 안경덕 고용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기획재정부)

홍 부총리는 “하반기 여건과 전망을 짚어보면 코로나 확산추이, 백신접종 속도가 가장 중요한 변수가 될 것”이라면서 “전반적으로는 글로벌 경제의 브이(V)자 회복 및 반등세를 바탕으로 우리 경제 역시 수출과 투자 중심의 회복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어 “올 하반기는 코로나 위기 이후 완전한 경제회복·온전한 일상으로의 복귀 여부를 가르고, 코로나 위기 이전과 이후를 가르는 시기”라며 “한국판 뉴딜·탄소중립 등과 같은 미래선도전략의 착근을 결정짓는 시기라는 점에서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전환기적 시점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올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큰 틀에서 완전한 경제회복과 선도형 경제로의 구조 대전환으로 잡았다.

홍 부총리는 “첫 번째 목표는 단순히 경기가 회복되도록 하는 것이 아니라 고용회복과 포용회복이 동반되는 ‘완전한 경제회복’을 지향하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빠르고 강한 회복, 일자리 등 민생경제 회복, 코로나 격차를 좁히는 포용적 회복이라는 3가지 카테고리에 하반기 주요 정책들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장차 우리 경제 미래 먹거리를 책임질 새 성장동력 확보와 디지털·저탄소 경제 전환 가속화 등 경제사회 구조변화에 대한 적응력 제고라는 2가지 카테고리에 핵심과제들을 발굴 배치해 선도형 경제로의 구조 대전환을 뒷받침 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아직 코로나 위기가 종식된 것은 아니지만, 글로벌 경제의 회복·반등이 본격화되는 가운데 이제는 ‘위기를 딛고 도약하는 경제’로 거듭나야 할 시점”이라며 “정부는 올해 반드시 지금의 위기를 이겨내고 다시 일어서는 따뜻하고 ‘완전한 경제회복’과 일어선 후 앞을 향해 힘차게 달려 나가는 우리 경제의 ‘선도형 경제로의 구조 대전환'을 일궈 내겠다”고 말했다.

문의 :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 종합정책과((044-215-2710)

[출처] 대한민국 정책브리핑(www.korea.kr)
김한규 기자 khk21art@ikbn.news
Copyright @2009 한국방송뉴스 Corp.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등록번호 서울 아 02188, 등록일 2009-07-17, 발행인:이헌양. 대 표:김명성 서울특별시 구로구 공원로 3 , Tel 070-7725-1823
한국방송뉴스(주) © ikbn.news All rights reserved.
한국방송뉴스(주)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