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크, 한국 역사속 영토 알리는 한글·영어 포스터 제작!

2021.06.04 11:01:23

사단법인 현정회 이사장 이건봉

반크, 한국 역사속 영토 알리는 한글·영어 포스터 제작!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일본과 중국의 역사·영토 왜곡에 대응하기 위해우리나라 영토와 해양 영토를 세계에 알리는 한국어와 영어 포스터를 제작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배포합니다. 


'한반도, 그 이상의 나라 대한민국'이라는 제목의 포스터는 한국 역사 속 육지와 해양 영토 등을 알려주는 3종류이다. 고조선과 발해, 부여, 고구려 시대에 우리 선조의 삶의 무대였던 웅장한 대륙 영토와 해양영토를 보여주는 것입니다. 


중국과 일본의 역사 왜곡으로 세계 유명 외국 교과서에서는 만리장성이 북한 일대까지 뻗어있고, 백두산은 '창바이산'(長白山)으로 둔갑했으며 독도가 다케시마(竹島)로 확산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우리 스스로 대륙과 해양 영토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하는 것이 무엇보다 앞서야 합니다. 


중국은 창바이산 이름으로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단독 등재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포스터에는 "당신이 생각하는 대한민국 영토의 끝은 어디까지입니까? 오천 년 한국 역사 속에서 한국의 영토를 바라보면 대한민국 영토는 한반도에서 끝나지 않습니다"라는 글귀가 적혀있습니다. 


반크는 이 포스터와 함께 중국의 고구려, 발해, 만리장성 왜곡에 대응하는 청원 주소(maywespeak.com/wall)도 적극적으로 전세계에 알려나갑니다. 


5천년 역사속에서 한국의 영토는 한반도에 국한되지 않았습니다. 


반크는 한국인의 인식속에서 선조들의 삶의 무대였던 대륙과 해양 영토를 기억하자는 취지에서 이 포스터를 제작했습니다. 


이를 통해 반크는 일본과 중국이 빼앗으려는 우리 역사를 지켜나가고자 합니다.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습니다! 


여러분도 반크의 포스터를 통해 여러분의 친구, 가족, 동료 세계인들에게 한국의 역사속 대륙영토와 해양영토를 알려주시고 반크의 글로벌 청원을 세계에 알려주세요! 


< 중국 만리장성 왜곡 고발 글로벌 청원 > http://maywespeak.com/wall 

< 광개토 대왕비가 중화민족 비석 항의 청원 > http://maywespeak.com/northeastproject 


우리는 외교관은 아니지만, 외교활동을 합니다! 우리는 역사가는 아니지만, 역사를 만드는 활동을 합니다! 


우리는 공무원은 아니지만, 우리나라를 위한 활동을 합니다! 우리는 국제기구 직원은 아니지만, 세상을 변화시키고 있습니다! 


우리에게는 직위가 중요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걷고 달리며 행동하고 실천합니다! 우리는 반크, 우리는 대한민국입니다. 


▷ 반크의 21세기 독립운동가 양성 캠페인에 정기 후원으로 참여해주세요 http://vank.prkorea.com/forever 

▷ 우리가 바로 대한민국 역사를 만드는 주인공!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는 꿈이 있습니다. 


반크를 통해 한국청소년과 청년들이 세상을 변화시킬수 있는 개인의 가치를 발견하고 자신의 삶을 통해 대한민국의 가치를 높이고 더 나아가 지구촌이 변화하는 위대한 꿈을 향해 도전하는것입니다. 


겨자씨가 나무가 되고 울창한 숲이 되어 새들이 깃들듯이 한국의 청소년과 청년들은 대한민국을 전세계인이 깃드는 희망의 숲이 되게 할것입니다! 


울창한 나무로 자라날 희망의 씨앗! 우리가 바로 대한민국입니다 


▶️ 반크 활동 안내 http://vank.prkorea.com 

▶️ 반크 후원 안내 http://vank.prkorea.com/donation 

▶️ 반크 정기 후원 신청하기 http://vank.prkorea.com/forever 

▶️ 반크 한국홍보 자료 구입/ 집현전 몰 http://wisdom.prkorea.com

최동민 기자 ch1170@hanmail.net
Copyright @2009 한국방송뉴스 Corp.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등록번호 서울 아 02188, 등록일 2009-07-17, 발행인:이헌양. 대 표:김명성 서울특별시 구로구 공원로 3 , Tel 070-7725-1823
한국방송뉴스(주) © ikbn.news All rights reserved.
한국방송뉴스(주)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