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준 의원, 다단계 피해자 손해배상 소송 인지대 감액 법안 대표발의

- 소송목적의 가액에 따른 현행 인지대 제도 다단계 피해자 권리구제 걸림돌
- 다단계 사건 등 피해 규모 큰 사건의 경우 인지대 경감 제도개선 필요

2022.01.20 16:04:35
0 / 300
PC버전으로 보기

등록번호 서울 아 02188, 등록일 2009-07-17, 발행인:이헌양. 대 표:김명성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 18길, Tel 02-420-3651
한국방송뉴스(주) © ikbn.news All rights reserved.
한국방송뉴스(주)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