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 및 유치원에 다니는 아동, ‘아동보호 실태조사’대상에 포함해 보호의 사각지대 해소하는 「아동복지법」 일부개정안 대표발의!

2022.01.13 15:48:59

- 지자체 및 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도 파악 못 하는 아동학대 사건 지속 발생
- 현행 시스템만으로는 취학 전 아동에 대한 학대 인지 어려워
- 아동보호 실태조사 대상에 어린이집 및 유치원 이용대상 자료 추가
- 어린이집/유치원에서 갑자기 사라진 아동을 역으로 추출해 사각지대 보완하는 기대효과

[한국방송/최동민기자] ‘아동보호 사각지대 발굴 및 실태조사대상에 어린이집 및 유치원 이용 아동을 추가해 취학 전 아동학대 피해에 대한 신속한 조치가 이뤄 전망이다.

 

국민의힘 김미애의원(부산해운대을·보건복지위원회)은 아동보호를 위한 실태조사 대상 아동을 선정할 때, 영유아보육법에 따른 어린이집 이용대상 및 유아교육법 따른 유치원 이용대상에 관한 자료와 예방접종·건강검진 등에 관한 자료 이용을 추가하도록 하는 아동복지법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

 

현행법에 따르면 보건복지부장관은 사회보장정보시스템을 통해 실태조사 대상 아동을 선정하고, 지자체는 이를 토대로 해당 아동의 주소지 등을 방문하여 양육환경 조사 및 복지서비스의 제공을 하고 있다.

 

그러나 작년 11월 서울 강동구에서 의붓어머니 학대폭력 사건으로 숨진 3아동처럼 의붓어머니가 아동을 어린이집에서 강제 퇴소시켜 실제 아동이 어린이집에 등원한 기간이 단 하루뿐이거나 영유아건강검진 대상도 아니면, 지자체 및 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는 아이의 존재조차 알 수가 없다.

 

이처럼 취학 전 아동의 경우에는 아동학대를 인지하기 어려워 가정에서 아동이 사망하거나 중상해를 입은 후에야 외부에 알려지는 사건이 많다. 특히 학대로 사망하는 아동 중 영유아의 비율이 높아, 실태조사 대상 아동 선정에 사각지대가 발생하고 있다는 게 김미애의원의 설명이다.

 

따라서 법안 개정을 통해 아동보호 사각지대 발굴 및 실태조사대상 아동을 선정할 때, 어린이집 및 유치원 이용 아동에 관한 자료와 예방접종·건강검진 등에 관한 자료 이용을 추가해, 긴급한 보호가 필요한 아동을 조기에 발견하여 신속한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했다.

 

김미애의원은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을 가지 않거나 영유아검진을 받지 않는 등 외부의 시선으로부터 멀어져 사각지대에 놓인 아동을 외면해서는 안 된다, “국가와 지자체는 아동 소재/안전 전수조사 대상을 한정 짓지 말고, 전 연령대에 걸쳐 촘촘하게 조사해 아동보호 사각지대를 보완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김 의원은 “2020년 기준 아동학대로 사망한 43명의 아이들 중 67%(29) 3세 이하 영유아였다, “법 개정을 통해 어린이집 등에서 갑자기 사라진 아동을 추출해 조사하고, 보호의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발의배경을 밝혔다.

최동민 기자 ch1170@hanmail.net
Copyright @2009 한국방송뉴스 Corp.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등록번호 서울 아 02188, 등록일 2009-07-17, 발행인:이헌양. 대 표:김명성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 18길, Tel 02-420-3651
한국방송뉴스(주) © ikbn.news All rights reserved.
한국방송뉴스(주)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