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7 (토)

  • 구름많음동두천 23.7℃
  • 구름많음강릉 26.3℃
  • 구름조금서울 24.8℃
  • 구름조금대전 24.8℃
  • 맑음대구 23.6℃
  • 맑음울산 23.6℃
  • 박무광주 23.9℃
  • 맑음부산 25.5℃
  • 구름조금고창 22.8℃
  • 맑음제주 25.9℃
  • 구름많음강화 23.8℃
  • 구름많음보은 21.6℃
  • 구름조금금산 21.3℃
  • 구름조금강진군 22.7℃
  • 맑음경주시 21.7℃
  • 구름조금거제 25.7℃
기상청 제공

뉴스

충남도 양승조지사, 역대 도의장 초청 간담회 개최

양승조 지사, 16일 도청서 역대 도의장과 소통의 시간 마련

[충남/박병태기자] 충남도는 지방자치와 민주주의의 발판을 마련한 역대 도의장을 초청해 간담회를 갖고, 민선7기 도정 현안에 대해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양승조 충남지사와 유병국 의장, 이종수 전 의장(5대 전후반기, 6대 전반기)을 비롯해 김재봉(6대 후반기), 이복구(7대 전반기), 박동윤(7대 후반기), 정순평(8대 후반기), 유병기(9대 전반기), 이준우(9대 후반기), 김기영(10대 전반기), 윤석우유익환(10대 후반기) 역대 의장 10명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도는 민선7기 주요 정책으로 추진 중인 경제와 복지가 선순환 하는 체계 구축 저출산·고령화·양극화 위기극복 실천 방안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을 통한 지역 발전 계획 등 현안에 대해 설명했다.

 

이번 간담회에 참석한 역대 도의장들은 지금까지 이뤄온 도의 성과를 축하하고, 앞으로도 대한민국을 선도할 수 있는 정책들을 펼쳐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혁신도시 지정,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조기 폐쇄, 내포신도시 활성화 등 당면한 주요 현안들의 조속한 추진을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올해부터는 균형 잡힌 지역발전과 도민 삶의 질 제고에 더욱 큰 신경을 쓰고 있다앞으로 지금까지 달성한 성과들을 보다 내실 있게 다져나가고, 당면 현안들을 슬기롭게 해결해 도민 행복을 높여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양 지사는 도민의 부름을 받은 현직 도지사로서 220만 도민을 대표해 오늘날 자랑스러운 충남을 만들어주신 역대 의장님들의 큰 역할과 족적에 다시 한 번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배너

日서 수입 폐배터리·타이어·플라스틱 방사능 검사 강화
[한국방송/문종덕기자] 정부가 일본에서 수입되는 폐배터리, 폐타이어, 폐플라스틱 등 수입량이 많은 3개 품목에 대한 방사능·중금속 검사를 강화한다. 이는 지난 8일 석탄재의 폐기물의 방사능·중금속 전수조사 등 환경안전 관리 강화 방침을 발표한 데 이은 일본에 대한 규제 후속조치다. 김동진 환경부 대변인이 16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환경부에서 일본에서 수입되는 폐배터리, 폐타이어, 폐플라스틱에 대한 방사능·중금속 검사 강화 조치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이는 지난 8일 일본산 석탄재 폐기물의 방사능·중금속을 전수조사하겠다고 발표한 데 이은 후속 대일(對日) 규제책이다. (사진=연합뉴스) 김동진 환경부 대변인은 16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정례브리핑에서 “수입량이 많은 3개 재활용 폐기물 품목에 대해서 추가로 환경안전 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번 수입 폐기물에 대한 환경안전검사 강화조치 이유는 최근 수입 폐기물에 대한 방사능 등 국민적 우려가 크고, 작년의 경우 폐기물 수입량(254만 톤)이 수출량(17만 톤)에 비해서 약 15배에 이르는 등 국내로 유입되는 폐기물이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2018년 주요 수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