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9 (금)

  • 흐림동두천 -0.6℃
  • 구름조금강릉 3.9℃
  • 구름조금서울 2.5℃
  • 맑음대전 2.9℃
  • 맑음대구 5.2℃
  • 맑음울산 5.9℃
  • 맑음광주 5.1℃
  • 맑음부산 8.2℃
  • 맑음고창 2.6℃
  • 맑음제주 8.5℃
  • 구름많음강화 -1.2℃
  • 맑음보은 -1.5℃
  • 맑음금산 -0.1℃
  • 구름조금강진군 4.1℃
  • 맑음경주시 2.0℃
  • 맑음거제 6.3℃
기상청 제공

뉴스

인천광역시, 2019 아시아·태평양 줄넘기 챔피언십 대회 개막

- 8월 21일까지, 남동체육관, 선수 및 임원 14개국 550여명 참가 -

[인천/이광일기자]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2019 아시아·태평양 줄넘기 챔피언십 대회 개막

식을 816일 남동체육관에서 열었다. 이번 대회가 국내에서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이날 개막식 행사에는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김병일 대한줄넘기협회장을 비롯한 국·내외 선수

와 임원, 관람객 등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참가국 소개, 개회선언, 심판·선수 선서의 순서로

진행되었으며 줄넘기 국가대표 시범단의 공연이 있었다.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은 대회에 출전하는 국·내외 선수들을 비롯한 참석자들을 환영하면서 인천은

국제스포츠대회의 성지로 수많은 국제대회를 유치한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대회 또한 최고의 시설과

지원을 한다.”라며, “선수 여러분이 최상의 컨디션으로 경기에 임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하

겠다.”고 밝혔다. (* 현장 환영사 첨부)

 

2017년 홍콩을 시작으로 두 번째 대회를 인천에서 맞는 2019 아시아·태평양 줄넘기 챔피언십 대

14개국 550여명의 선수들이 참가하여 새로운 줄넘기 기술과 프로그램 보급으로 줄넘기에 대한

관심도 확산과 인식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경기종목으로는 개인 30초 빨리뛰기, 2인 프리스타일, 더블더치 스피드, 4인스피드릴레이 등을 포함

12개 종목으로 진행되며, 18일 그랜드챔피언십 대회를 끝으로 경기를 마무리 한다. 또한, 각국 선

수들 간 줄넘기 기술교류의 장을 마련한 캠프 및 문화체험 등이 진행된다.


배너

‘미세먼지 줄이자’…올 겨울 석탄발전 8~15기 처음으로 멈춘다
[한국방송/이용진기자]정부가 미세먼지 감축을 위해 60기의 석탄 발전기 중 겨울철 최초로 8-15기를 가동 정지하고 나머지 발전기는 상한제약(80% 출력)을 시행한다. 또 전력피크가 예상되는 내년 1월 넷째주에는 전국 광역지자체의 주요 상권을 대상으로 개문(開門) 난방영업과 불필요한 조명 사용에 대한 단속도 벌인다. 정부는 2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이 담긴 ‘겨울철 전력수급 및 석탄발전 감축대책’을 심의·확정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운데)가 28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세종-서울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 석탄발전기 8∼15기 가동정지 정부는 미세먼지 발생 주범 중 하나로 지목되는 석탄발전기를 8∼15기 가동 정지한다. 대상은 노후석탄발전기 중 30년 이상인 노후석탄 2기, 예방정비 대상 1∼5기, 미세먼지 과다 배출지역 내 석탄발전기 추가 정지 5기∼8기 등이다. 나머지 석탄발전기는 잔여 예비력 범위 내에서 최대한 상한제약(80% 출력)을 시행한다. 특히 야외활동이 많은 주말에는 가동정지 외에 운영중인 모든 석탄 발전기에 대해서 상한제약을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