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4 (일)

  • 구름많음동두천 26.6℃
  • 구름많음강릉 21.7℃
  • 연무서울 27.6℃
  • 연무대전 27.5℃
  • 구름많음대구 26.2℃
  • 구름많음울산 25.3℃
  • 박무광주 27.3℃
  • 구름조금부산 26.0℃
  • 구름많음고창 26.3℃
  • 박무제주 26.0℃
  • 구름많음강화 26.9℃
  • 구름많음보은 27.7℃
  • 구름많음금산 26.8℃
  • 구름조금강진군 27.7℃
  • 구름많음경주시 25.3℃
  • 구름조금거제 28.1℃
기상청 제공

국회

성일종 의원 ‘자원봉사연수원 건립’ 위한 토론회 개최

-「자원봉사연수원 건립 타당성 및 법적근거 마련을 위한 토론회」 충청남도와 공동주최
- 15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개최

[한국방송/한용렬기자] 성일종 국회의원(충남 서산‧태안 / 자유한국당)은 15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자원봉사연수원 건립 타당성 및 법적근거 마련을 위한 토론회」를 충청남도와 공동으로 주최한다고 밝혔다.


지난 2007년 12월 태안 앞바다 원유 유출사고 당시 전문가들은 그 여파가 100년 이상 갈 것으로 예측하였던 바 있다. 그러나 당시 전국에서 몰려든 123만여명의 자원봉사자들은 고작 10년도 되지 않아 태안 앞바다를 기름 유출 전과 다름없이 깨끗하고 평화롭게 되돌려놓았고, 이는 현재에 와서 「자원봉사자들이 만들어낸 서해의 기적」으로 불리고 있다.


이처럼 자원봉사자들이 이루어낸 성과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우리나라에는 자원봉사자를 전문적으로 교육할 수 있는 시설이 전무하여 더 많은 자원봉사자의 양성을 위한 노력은 아직까지 민간의 영역에만 맡겨져 있는 상황이다.


이 날 토론회는 자원봉사자의 양성에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적극적으로 나서기 위한 첫 걸음으로, 자원봉사연수원 건립의 타당성과 이를 위한 법적근거 마련에 관하여 각계 전문가들이 고견을 나누게 될 예정이다.


이날 토론회의 좌장은 최일섭 서울대 명예교수가 맡았으며, 주제발표는 남서울대학교 이은승 교수가, 지정토론자로는 ①충남연구원 정종관 명예연구원 ②한국자원봉사센터협회 장영숙 사무처장 ③내일신문 이명환 정치팀 차장 ④태안군 허재권 부군수 등이 나설 예정이다.


성일종 의원은 이날 토론회와 관련하여 “언제까지나 자원봉사를 민간영역에만 맡기고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손을 놓고 있는다면, 태안 원유 유출사고와 같은 재난이 재발했을 때 「서해의 기적」이 반복될 것이라 보기는 어렵다.”며, “이번 토론회를 시작으로 자원봉사연수원 건립 타당성에 관한 사회적 공감대를 이루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강경화 장관, 가나 진출 우리 수산기업 현장방문
[한국방송/문종덕기자] 강경화 장관은 7.13.(토) 오후 한-가나 외교장관 회담에 이어 가나 최대항구이자 우리 교민 최대거주지인 테마(Tema)지역에 소재한 우리 수산기업(코스모 참치가공공장)을 방문하여 기업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기업 애로사항을 청취하였다.※ 가나에서 한인사회는 1960년대 후반부터 원양어업 중심지인 테마항을 중심으로 형성되었으며 현재에도 우리 교민 대부분(800명 중 약 700명)이 동 지역에 거주하고 있음. 1960-70년대 조업하던 원양선단은 현재 모두 철수하였으나 일부 선장과 주재원들이 가나에 남아 현지 회사와 합작하여 수산업체를 설립하였으며, 현재 약 12개의 우리 수산 기업들이 활동강 장관은 우리 원양·수산업계 종사자들이 1960년대 후반부터 서아프리카에 진출하여 여러 어려움 속에서도 한국과 가나의 경제발전에 기여해온 노고를 평가하고, 현지 대사관을 중심으로 정부차원에서도 가나 진출 우리 기업 및 교민을 위해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하였다. 아울러 강 장관은 서아프리카기니만 지역에서 해적사건이 증가하고 있는만큼 정부로서는 가나정부와 함께 안전조치를 강화해 나가고자 하나, 기업 및 개인 차원에서도 각별히 안전에 더욱 주의해 줄 것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