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4 (금)

  • 흐림동두천 21.2℃
  • 흐림강릉 27.2℃
  • 흐림서울 22.1℃
  • 박무대전 22.0℃
  • 흐림대구 20.8℃
  • 흐림울산 20.9℃
  • 흐림광주 21.3℃
  • 흐림부산 21.8℃
  • 흐림고창 22.3℃
  • 제주 20.3℃
  • 흐림강화 22.4℃
  • 흐림보은 20.5℃
  • 흐림금산 21.1℃
  • 흐림강진군 20.0℃
  • 흐림경주시 19.9℃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환경

대술면이장단, 도로변 환경정비 및 쓰레기 버리지 않기 캠페인 실시

[예산/한용렬기자] 예산군 대술면 이장단협의회(회장 윤종국)는 지난 13일 대술교차로에서 마을이장 19명과 대술면행정복지센터 공무원 18명이 ‘더 깨끗하고 아름다운 대술’ 만들기를 위한 환경정비 및 캠페인을 실시했다.

 

 대술면이장단은 최근 도로, 하천변에 버려지는 쓰레기로 주변 환경이 오염되고 주민들의 눈살이 찌푸려지는 일이 많아짐에 따라, 솔선수범해 시민의식을 높이고자 이번캠페인을 추진했다.

 

 이날 이장단과 공무원은 국도32(차동로) 향천터널에서 산정휴게소까지 약4.5㎞구간의 도로변 쓰레기를 줍고 현수막을 제거하는 등 깨끗한 대술 만들기를 위해 각고의 노력을 다했다.

 

 윤종국 이장단협의회장은 “더 깨끗하고 아름다운 대술 만들기를 위한 프로젝트에 이장님들과 공무원들이 함께해서 너무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환경정비 활동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날 함께한 이병액 대술면장은 “고향을 사랑하는 이장님들의 간절한 마음을 느낄수 있었다”며 “솔선수범하는 이장님들로 인해 주민들의 환경보호 의식이 깨어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배너

문희상 국회의장, 故 이희호 여사 추도사 전문
존경하는 이희호 여사님! 오늘 우리는 여사님과의 이별을 위해 이렇게 모였습니다. 이 또한 세상 누구도 피해갈 수 없는 인생의 한부분이라지만, 저리고 아픈 마음을 가눌 길이 없습니다. 형언할 수 없이 깊은 슬픔입니다. 지난 10일 밤 비보를 접하고, 10년 전 여사님께서 김대중 대통령님을 떠나보내며 마지막 편지에 쓰신 말씀을 떠올렸습니다. ‘너무 쓰리고 아픈 고난의 생을 잘도 참고 견딘 당신을 나는 참으로 사랑하고 존경했습니다.’ 여사님 또한 김대중 대통령님과 함께 엄혹한 시절을 보내며, 상상할 수 없이 가혹한 시련과 고난, 역경과 격동의 생을 잘 참고 견디셨습니다. 우리 모두 다 같이 여사님께 참으로 사랑하고 존경했었다는 말씀을 바칩니다. 존경하는 이희호 여사님! 여사님께선 아내와 영부인이기 이전에, 이미 시대를 앞서갔던 선구자였습니다. 시대의 흐름을 읽어냈던 지도자였습니다. 당신께선 불모지와 같았던 이 땅에서 제1세대 여성운동가로 활동하셨습니다. 여성의 인권을 존중하고 높이는데 평생을 애쓰셨습니다. 대한민국 여성운동의 씨앗인 동시에 뿌리였습니다. 또한 한평생 민주주의 운동가였습니다. 1971년 대선에서 “만약 남편이 대통령이 돼 독재를 하면 제가 앞장서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