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2 (목)

  • 맑음동두천 0.2℃
  • 구름조금강릉 3.9℃
  • 구름많음서울 0.6℃
  • 구름조금대전 2.2℃
  • 흐림대구 5.4℃
  • 구름많음울산 6.0℃
  • 구름많음광주 3.5℃
  • 구름조금부산 7.3℃
  • 구름조금고창 1.2℃
  • 구름많음제주 6.4℃
  • 구름조금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2.7℃
  • 구름많음금산 2.2℃
  • 구름많음강진군 4.4℃
  • 구름조금경주시 5.5℃
  • 구름조금거제 6.2℃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문체부, ‘K-씨름 진흥 민관합동위원회’ 발족…육성방안 논의

저변 확대·세계화·매력 제고 방안 등 검토

[한국방송/최동민기자] 전통스포츠인 씨름을 한국스포츠(K-스포츠)의 대표브랜드로 육성하기 위한 걸음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5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K(케이)-씨름’의 진흥 방안을 논의할 ‘케이-씨름 진흥 민관합동위원회’를 발족했다고 밝혔다.

 

 

씨름은 우리 민족의 대표적인 전통 스포츠로 지난 2017년 국가무형문화재 제131호로 지정됐으며 2018년에는 유네스코(UNESCO)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남북 공동으로 등재됐으나 2000년 초반 이후 대형스타 부재와 기술씨름의 쇠퇴로 침체기를 겪고 있다.

 

문체부는 위원회 운영을 통해 전통 스포츠인 씨름을 한국스포츠의 대표브랜드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회의는 조용만 제2차관이 주재하며 한국씨름연구소 박승한 소장, 이만기 인제대 교수, 이기수 트라스포엔터 대표, 송송화 대한씨름협회 이사 등이 참석했다.

 

첫 회의에서는 씨름의 전통과 품격 제고, 씨름의 저변 확대, 씨름의 세계화, 씨름의 매력 제고 방안 등이 논의됐다.

 

구체적으로는 고증을 통해 민속씨름 의례를 재현함으로써 씨름의 품격을 높이는 방안, 씨름의 저변 확대와 기술씨름의 부활을 위해 현재의 백두·한라·금강·태백 등 4체급에 경량급 1체급을 추가해 5체급으로 운영하는 방안 등이 검토됐다.


문체부 정책담당자는 “전통문화로서의 씨름의 가치를 발굴하고 품격을 높여 씨름이 매력 있는 국민스포츠로서 일상 속에서 향유될 수 있도록 실질적인 진흥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문의: 문화체육관광부 체육협력관 스포츠유산팀 044-203-3147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중앙과 지방이 함께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해 머리 맞댄다
[한국방송/이명찬기자] 행정안전부(장관 이상민)는 2월 2일(목), 대전시청에서 중앙 및 지방 공무원과 함께 ‘2023년 상반기 지역경제활성화 연찬회’를 개최하고, 생활인구 늘리기 시책사업 설명회」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행정안전부, 기획재정부, 자치단체 지역경제·시책사업 담당자 등 300여 명이 참여하며, 중앙과 지방 공무원들이 침체된 경제 여건 속에서 생활인구 늘리기 시책사업, 지역경제 중점 추진방향 등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한 추진방안들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연찬회는▴생활인구 늘리기 시책사업 설명회, ▴2023년 경제정책방향 및 지역경제분야 중점 추진방향 공유, ▴자치단체 지역경제 우수정책 발표 등으로 진행된다. 특히, 생활인구 늘리기 시책사업 설명회에서는 사업추진 배경 및 취지, 사업 주요내용 및 향후일정 등을 참석한 지자체 생활인구담당 공무원에게 안내할 예정이다. 생활인구 늘리기 사업은 행안부가 지난해 12월 발표한 고향올래(GO鄕ALL來) 사업에 포함된 5개 사업*으로, 정주 인구감소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에 생활인구를 유입하여 경제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된다. * ① 두지역 살아보기, ② 워케이션(Wo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