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9 (목)

  • 흐림동두천 1.2℃
  • 맑음강릉 4.0℃
  • 구름많음서울 5.5℃
  • 박무대전 3.7℃
  • 맑음대구 3.7℃
  • 구름조금울산 6.5℃
  • 맑음광주 6.2℃
  • 맑음부산 8.8℃
  • 구름많음고창 2.3℃
  • 맑음제주 10.2℃
  • 흐림강화 2.9℃
  • 구름많음보은 -0.5℃
  • 흐림금산 -0.3℃
  • 맑음강진군 2.0℃
  • 구름조금경주시 1.6℃
  • 맑음거제 7.0℃
기상청 제공

뉴스

평택시, 평택~부발선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 선정 환영

우리나라 동서축 연결 철도망 네트워크 완성

URL복사

[평택/김한규기자] 평택시(시장 정장선)가 지난 24일 개최한 기획재정부 ‘21년도 제5차 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 ‘평택~부발 단선전철’을 ‘21년 제2차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예비타당성조사는 철도사업 본격 추진을 위한 첫 번째 절차로 평택시 관련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노선에서는 ‘평택~부발 단선전철’이 가장 먼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됐다.

‘평택~부발 단선전철’은 평택역에서 출발해 안성을 거쳐 이천 부발까지 경기남부 거점지역을 연결하는 철도노선으로 포승~평택선, 여주~원주선, 경강선과 연계해 평택항에서 강릉까지 우리나라 동서축 연결 철도망 네트워크 완성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노선이다.

또한, ‘평택~부발 단선전철’은 일반철도 고속화사업으로 평택에서 강릉까지 이동시간이 기존 약 2시간 40분에서 약 1시간 20분으로 획기적으로 단축돼 우리나라 동서축 여객 및 물류수송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그간 시에서는 ‘평택~부발 단선전철’ 사업의 조속한 시행을 위해 ‘19년에 경기도, 용인시, 안성시, 이천시와 함께 조기추진 업무협약 체결, 국토부 공동건의 등을 추진했으며, 그 결과 국토교통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되기도 했다.

정장선 시장은 “평택~부발 단선전철은 평택항에서 강릉까지 우리나라 중부 동서축을 연결하는 철도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노선”이라면서, “향후 경기도, 안성시 등 관련 지자체와 협력하여 예비타당성조사 통과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녹색소비 확산…정부·소비자·유통·결제사 손잡는다
[한국방송/이명찬기자] 정부와 소비자단체, 유통사, 카드·은행사 등이 손잡고 녹색제품 생산 및 소비 확산의 선순환 구조 확립 추진에 나선다. 환경부는 8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호텔에서 ‘녹색소비-환경·사회·지배구조(ESG) 얼라이언스’ 출범식 및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녹색소비-환경·사회·지배구조(ESG) 얼라이언스’는 탄소중립과 녹색 전환에 기업들뿐만 아니라 소비자들도 동참할 수 있도록 녹색소비의 대표 제도적 기반인 환경표지 인증제품을 확대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얼라이언스에는 환경부,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소비자단체, 유통사, 카드사, 은행사 등 24개 기관이 참여한다. 환경표지 인증제도는 같은 용도의 다른 제품에 비해 오염물질이나 온실가스 등을 배출하는 정도 등 ‘제품의 환경성’을 개선한 제품을 인증하는 제도다. 현재 환경표지 인증은 제품군이 대부분 공공조달 중심으로 구성돼 소비자들이 구매할 수 있는 상품이 한정적이며 기업들은 소비자 수요가 명확하지 않은 상황에서 제조 비용이 높은 친환경 제품을 생산하는데 부담을 느끼고 있다. 얼라이언스는 기업들에 소비자가 선호하는 녹색제품 및 판매량이 우수한 제품 등의 시장 수요정보를 제공하고 유통사에 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