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원전분야 중소기업 기술개발 215억원 지원

2022.08.11 03:25:33

51개 중점품목 선정…한수원-중기 상생협력 위한 기금도 조성
중소벤처기업부

[한국방송/최동민기자] 정부가 원전 중소기업의 자생력을 높이고 미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51개의 중점품목을 도출하고 연구개발 자금 215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조주현 차관이 10일 한국수력원자력 인재개발원에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2022년 원전분야 중소기업 기술개발 지원계획’을 원전분야 대·중소기업 및 관계기관들과 논의하고 확정했다고 밝혔다.

 

중기부는 특정분야 중소기업들이 어려움을 겪는 경우 기술개발 지원을 강화해 왔다. 이번 ‘원전 분야 중소기업 기술개발 지원계획’도 일감 절벽에 직면한 중소기업들의 자생력과 활력을 위해 마련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6월 22일 경남 창원시 성산구 두산에너빌리티 원자력 공장을 방문해 가동을 멈춘 원자로 제작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중기부는 원전 분야 중소기업의 기술력 회복을 통해 자생력을 높이고 디지털 기반의 미래경쟁력 확보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달 12일부터 ‘원전 분야 중소기업 기술혁신 연구반’을 가동했다.

 

원전분야 대·중소기업, 연구소, 대학, 협·단체 전문가 13명으로 구성된 연구반은 매출·인력 증감현황, 기업의 기술개발 수요와 기술·시장 동향 등에 대한 종합적인 검토를 바탕으로 51개의 중점품목을 제안했고 이를 중기부가 확정했다.

 

이에 따라 중점품목의 기술개발은 창업성장기술개발사업(30억 원), 중소기업기술혁신개발사업(150억 원)과 중소기업상용화기술개발사업(35억 원)을 통해 총 215억 원의 지원이 이뤄진다. 자세한 사업계획은 11일 공고될 예정이다.

 

중기부는 중소기업 간 상생에 기반한 기술혁신을 위해 한수원과 3년 동안 72억 원의 ‘공동투자형 기술개발 투자기금’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조성된 기금은 원자로 헤드 자동 정밀검사장비 등 차세대 원전분야의 중소기업 기술 경쟁력 확보를 위해 사용된다.

 

조 차관은 “안전을 최우선하는 원전분야에서 결함 검출, 제염, 방사선 측정 등 핵심 역할을 하는 중소기업의 기술 역량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매출과 인력의 급감으로 위기에 직면한 원전분야 중소기업의 자생력을 갖추는 한편, 미래 원전 시장에서 중소기업의 시장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문의 : 중소벤처기업부 기술개발과(044-204-7768)

최동민 기자 ch1170@hanmail.net
Copyright @2009 한국방송뉴스 Corp.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등록번호 서울 아 02188, 등록일 2009-07-17, 발행인:이헌양. 대 표:김명성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 18길, Tel 02-420-3651
한국방송뉴스(주) © ikbn.news All rights reserved.
한국방송뉴스(주)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