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캠코와 청년공유형 사택 짓는다!… 전국 혁신도시 최초 지역상생 모델

2022.03.07 13:35:50

◈ 3.7. 13:30 시청에서 부산시-남구-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캠코 청년공유형 사택 신축 및 운영’ 업무협약 체결… 전국 혁신도시 최초 지역 상생 모델
◈ 지역 청년(대학생) 주거 제공 및 가족친화형 ‘부산 어린이 복합문화공간’ 조성 등을 통해 혁신도시 활성화 촉진 기대

[부산/문종덕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와 한국자산관리공사(이하 캠코, 사장 권남주)가 전국 혁신도시로는 최초로 청년공유형 사택을 지어 지역 상생발전에 힘을 모은다.

 

부산시는 오늘(7일) 오후 캠코와 남구청(구청장 박재범)과 ‘캠코 청년공유형 사택 신축 및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오늘 협약식에는 박형준 부산시장을 비롯하여 박재범 남구청장, 권남주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등이 참석하며, 업무협약을 통해 남구 대연동에 100호실 규모의 캠코 청년공유형 사택을 지어 지역 청년의 안정적인 주거 환경 제공 및 주민편의시설인 15분도시 생활권 ‘부산 어린이 복합문화공간’ 조성에 공동 노력할 것을 다짐할 예정이다.

 

업무협약에는 ▲(부산시) 어린이 복합문화공간 운영 지원 ▲(남구) 어린이 복합문화공간 운영 ▲(캠코) 부산지역 청년의 주거 제공(25호실) 및 어린이 복합문화공간 공간 조성(300㎡) 등이 담겨있다.

 

이번 협약으로 지역 청년에는 안정적인 주거를 제공하고 지역 사회에는 어린이 중심의 도서관·첨단 디지털체험관·학습관·커뮤니티존 등이 포함된 가족친화적이며 미래지향적인 「부산 어린이 복합문화공간」이 조성되는데, 이는 전국 최초 혁신도시의 모범적 지역 상생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캠코 청년공유형 사택은 2024년 10월 조성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그 간 혁신도시로 이전한 공공기관들의 정부 신규정책 수행 등에 따라 부산 이전 인원이 증가하고 대폭 확대 채용된 신입 직원들의 안정적 정주 여건 마련을 위해 사택의 필요성이 제기되어 왔으며, 이번 국토교통부 승인으로 이전기관 신규채용 직원들의 정주여건이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부산 이전공공기관으로서 평소 지역 상생발전에 힘써오고 있는 캠코에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시작으로 캠코 청년공유형 사택 신축 및 운영에 적극 협력하여 이전공공기관의 지역 상생 사업이 더욱 활성화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캠코는 2014년 말 부산혁신도시로 이전 후 다양한 지역공헌사업과 높은 지역인재 채용률을 보이는 등 지역 상생발전을 위해 힘써오고 있으며, 특히 2020년 부산국제금융진흥원 설립 지원, 2021년 부산사회적 경제지원 자금(BEF) 조성 등에 크게 이바지한 바 있다.

문종덕 기자 ibusan@ikbn.news
Copyright @2009 한국방송뉴스 Corp.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등록번호 서울 아 02188, 등록일 2009-07-17, 발행인:이헌양. 대 표:김명성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 18길, Tel 02-420-3651
한국방송뉴스(주) © ikbn.news All rights reserved.
한국방송뉴스(주)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