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충전 기반시설(Infra) 특허 창출 전세계 1위를 위해 산업계와 머리를 맞댄다

2022.01.22 22:29:16

전기차 충전 기반시설(Infra) 분야 지식재산(IP) 협의체 간담회」개최

[한국방송/김명성기자]

# 세계적인 전기차 충전 기반시설 기업들은 경쟁 업체보다 전략적으로 앞서 사업을 운영하기 위해 인수합병 및 투자를 활발히 전개 중이며, 미국과 유럽에서 ’17년부터 쉘, BP가 뉴모션, 차지마스터를 각각 인수했고, 한국은 작년에 SK, 현대차, 롯데가 시그넷EV,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 중앙제어를 각각 인수했다.

 

# 국가 간 전기차 충전인프라 기술력 경쟁에서 뒤처지지 않기 위해서는 특허권 확보가 중요하고, 특히 전기차 충전 기반시설 주요 기술 분야 특허 선점을 위한 산업계의 관심이 요구되는 상황이다. 이러한 국내외적 환경에서 우리 기업들은 주요국에서의 특허 정보의 부족으로 인하여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특허청(청장 김용래)전기차 충전 기반시설(Infra) 분야 지식재산(IP) 협의체 간담회124()

2시 특허청 서울사무소(강남구 역삼동)에서 개최한다.

 

간담회는 탄소중립 핵심 분야인 전기차보급 확대를 위한 전기차 전 기반시설 분야의 주요 기

, 산업 및 특허 동향을 공유하고 정책방향을 수립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전기차 충전 기반시설(Infra) 분야 지식재산(IP) 협의체대기업, 중소기업, 새싹 기업(start up)

출연연 등 국내 전기차 충전 기반시설 분야 다출원 기업 12개를 중심으로 구성된 협의체이다.

 

특허청은 협의체를 통해 세계 전기차 충전 기반시설 특허 동향 등을 지속적으로 산업계와 공유하고,

·중소기업 및 연구기관 간의 유기적 협력을 통해 전기차 충전 기반시설 산업 육성을 적극 지원할 예정

이다.


최근 10년간(‘10~’19) 전세계 전기차 충전 기반시설 주요 기술* 분야의 세계 특허 출원은 연평

14% 증가하고 있다.

* 전기차 충전 기반시설 주요 기술 : 초고속 충전, 양방향 충전, 충전 기반시설 관리, 충전 제어, 충전

요금 결제, 배터리 점검(monitering) 기술

 

우리나라 출원은 2015년 기점으로 연평균 12%의 높은 증가율을 보이고 있으며, 출원량으로는 2016

년부터 미국과 일본을 넘어섰다. 2019년 연간 출원량(265)은 중국(1,436) 다음으로 세계 2위를

유지하고 있다.

  

특허청 엄찬왕 전기통신기술심사국장은 전기차 충전 기반시설은 기차 시대를 준비하는 기반 산업

으로, 급증하는 세계 충전 기반시 시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핵심기술 개발과 함께 우수한 특

허를 선점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앞으로 특허 동향 등을 공유하고 기업의 애로사항을 해결하면서, 세계 시장을 주도할 수 있는 전기차

충전 기반시설 관련 특허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명성 기자 kms4020@hanmail.net
Copyright @2009 한국방송뉴스 Corp.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등록번호 서울 아 02188, 등록일 2009-07-17, 발행인:이헌양. 대 표:김명성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 18길, Tel 02-420-3651
한국방송뉴스(주) © ikbn.news All rights reserved.
한국방송뉴스(주)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