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실내 테스트실 구축

2022.01.20 17:26:05

드론과 UAM 시험·분석·평가로 기술검증과 상용화 촉진

[인천/이광일기자] 인천광역시와 항공우주산학융합원은 드론과 도심항공교통(UAM) 등 항공모빌리티의 비행체 개발과 검증에 필요한 “도심항공교통 실내 테스트실”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송도 항공우주산학융합원 1층에 위치한 이 테스트실은, 비행체의 움직임을 측정하는 공간과 운용자를 안전그물망으로 분리하여 비행체 제어상실 또는 추락 등 위험 상황에서 운용자의 안전을 확보했으며, 드론 및 도심항공교통 비행체의 개발에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시험 및 분석환경과 측정된 데이터를 무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초당 700회를 촬영하는 적외선 카메라 8대와 동영상 카메라 1대가 비행체의 동작을 면밀하게 측정하고, 측정된 데이터를 거리, 각도 등 정량적인 수치로 산출하여 육안으로 비행체를 관찰하던 방식보다 비행체의 운동을 더욱 정밀하게 분석할 수 있으며, 분석된 데이터를 토대로 이·착륙, 선회 등 비행체의 다양한 움직임을 제어하는 소프트웨어를 개발이 가능해짐에 따라, 드론과 도심항공교통 비행체 개발에 필요한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도심항공교통에 활용되는 비행체 개발에서는 축소기를 통해 비행체 제어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이를 시제기(試製機)에 적용하는 등 다양한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러한 시설은 기업, 대학 등에서 자체 연구개발 목적으로 구축한 사례는 있으나, 지자체에서 예산을 지원하여 공동 및 무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구축한 것은 국내 첫 사례다.
 
시는 2021년부터 도심항공교통 실증도시·선도도시를 목표로 “도심항공교통 실증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으며, 지난 해에는 관내 공역분석 및 실증노선 설계 등을 수행하여, 도심항공교통 3D 가상 디지털트윈 플랫폼을 구축한 바 있다.
 
한편, 올해부터는 통신전파, 기상환경 등 실증환경 검증과 임시 버티포트 구축 등 실증 인프라를 조성하고, 글로벌 도시간 협력 네트워크(GURS)*를 구축하여 도심항공교통 산업을 본격적으로 지원 및 육성할 계획이다.
* GURS(Global UAM Regional Summit) : 인천광역시에서 추진하는 UAM 선도도시간 협력 네트워크의 약칭으로 2021년 11월 인천-로스엔젤레스 간 UAM 분야 협력체계를 구축. 향후 싱가포르, 파리 등으로 협력네트워크 확대 추진.
 
안광호 시 항공과장은 “이번에 구축한 테스트실을 기업과 대학, 연수소 등에 무상 제공하고, 비행기체 및 비행제어 소프트웨어 개발을 지원할 예정”으로 “향후 인천의 도심항공교통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고, 글로벌 실증도시·선도도시로 도약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광일 기자 kk050558@naver.com
Copyright @2009 한국방송뉴스 Corp.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등록번호 서울 아 02188, 등록일 2009-07-17, 발행인:이헌양. 대 표:김명성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 18길, Tel 02-420-3651
한국방송뉴스(주) © ikbn.news All rights reserved.
한국방송뉴스(주)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