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5세대(5G)·인공지능으로 완전자율주행 상용화 앞당긴다!

2021.12.09 03:00:34

- 수요·공급기업「자율주행 데이터·연결망·인공지능(D.N.A)기술토론회 창립총회」개최

[한국방송/최동민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 이하 과기정통부’)는 미래차 시대에 대비하여 완전자율주행 조기 상용화 및 민관협력 창구 역할을 수행하기 위한자율주행 D.N.A기술포럼이 출범했다고 밝혔다.

 

자율주행 D.N.A기술포럼(이하 DNA포럼)창립총회128수요일, 창립준비위원회(위원장:

ETRI 최정단 본부장) 주최로 서울 드래시티에서 과기정통부 박윤규 실장, 국회 조승래 의원,

한국전자기술연구원 김영삼 원장, 현대자동차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D.N.A포럼은 현재 카카오모빌리티, 케이티, 엘지유플러스, 에디슨모터스, 한국전자통신

연구원 등 60여개 회원사가 참여하고 있으며, 공동 의장사 현대자동차 등 8개사가 선임되었다.

 

또한, 이날 행사에서는 공동 의장단 대표로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이윤근 소장이 선출되었으며, 운영위

원회 위원장 인공지능SW·데이터·차량통신보안·기술검증 4개 전문위원회 위원장 선임되었다.


오늘 출범한 포럼은 금년 4월에 개소한 범부처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단의 5* 기술분야 60여개

참여기관과 수요기관간 상호 협력의 장을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데이터·5G·AI ICT융합 신기술과 연계하여

‘27년까지 완전자율주행 상용화 기반 마련을 위한 업무협약식도 체결하였다.

 

* 차량융합 신기술(산업부·과기정통부), ICT융합 신기술(과기정통부), 도로교통융합 신기술(

토부·경찰청), 서비스창(공동), 생태계 구축(공동)

 

과기정통부는 앞으로 센서기반 자율주행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차량과 차량, 차량과 도로 인프라간

통신기술(V2X)을 고도화하고,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가 창출될 수 있도록 자율주행 학습용 데이

터셋, 인공지능 SW* 핵심기술, 장비·단말 등의 개발에 주력할 예정이다.

 

* 자율주행의 안전강화 및 지능고도화를 위한 자율주행 인지·판단·제어 AI SW기술

 

아울러, 기존 셀룰러기반 차량사물통신(C-V2X)기술을 고도화하고, 초고속·초저지연·고신뢰의 완

전자율주행을 지원할 수 있도록 차세대 차량통신기술(5G-V2X)도 선도적으로 국산화하여 국내

율주행 기업들의 기술 경쟁력을 한층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과기정통부 박윤규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앞으로 럼이 정부와 민간의 가교역할 회원사 간 기술협

, 개발 성과물의 보급·확산, 국제표준화 등에서 적극적인 역할을 해 주시기를 당부하면서,

 

정부도 포럼에서 주신 다양한 의견을 적극적으로 정책에 반영하고 혁신적인 자율주행 서비스 발굴, 경쟁

력 있는 기업 육성, 제도개선 등을 통해 모빌리티 기술 발전 및 산업육성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라고 밝혔다.

 

 

최동민 기자 ch1170@hanmail.net
Copyright @2009 한국방송뉴스 Corp.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등록번호 서울 아 02188, 등록일 2009-07-17, 발행인:이헌양. 대 표:김명성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 18길, Tel 02-420-3651
한국방송뉴스(주) © ikbn.news All rights reserved.
한국방송뉴스(주)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