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진석 의원, 버스 업계 위한 현실적인 지원책 마련해야

2021.10.19 01:19:42

- 코로나 19로 노선버스 이용객, 매출액 모두 급감...시외버스 매출 반토막
- 준공영제 시행하고 있지 못한 지역 노선버스 업계 경영적자 고스란히 부담
- 노형욱 장관 “관련부처와 함께 노선버스 업계 추가 지원방안 적극 협의하겠다”

[한국방송/김한규기자] 장기화된 코로나19로 서민의 발 역할을 하는 노선버스의 이용객과 매출액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진석 의원(국토교통위원회 충남 천안갑)은 지난 5(정부 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서 노선버스 업계가 체감할 수 있는 현실적인 지원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국토교통부가 문진석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노선버스 전체 이용객은 2019년 534,600만 명에서 2020년 388,100만 명으로 27.4% 감소했으며, 이용객 감소에 따라 매출도 2019년 69,772억 원에서 2020년 48,150억 원으로 31% 감소했다. 2021(8월 기준)에도 이용객 247,273만 명에 매출액 29,819억 원으로 2020년보다도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노선버스 이용객 증감률 추이를 세부적으로 보면 시외버스 48.3% 고속버스 45.5% 시내버스 26.6% 순으로 나타났으며시내버스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먼 거리를 운행하는 시외고속버스의 경우 이용객이 큰 폭으로 줄어들었다.

 

문진석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한 버스 업계의 타격이 크다며 재정 여건이 어려워 준공영제를 시행하지 못하는 지역의 노선버스 업계는 경영적자를 민간에서 부담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지적했다.

 

이어 문 의원은 특히 50%에 가까운 이용객이 감소한 시외버스의 경우 2개 이상의 시도를 오가며 운행하고 있어 지자체의 재정 지원도 못 받는 사각지대에 놓여있다.”며 서민의 발 역할을 하는 노선버스 업계를 위한 실효성 있는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노형욱 장관은 문진석 의원의 지적에 그동안 특별고용지원 업종 지정통행료 면제차령 한시적 연장 등 몇 가지 대책을 시행하고 있지만아마 업계에서 느끼기엔 부족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관계 부처와 함께 추가적으로 지원할 방안이 있는지 적극 협의하겠다며 긍정적으로 답했다

김한규 기자 khk21art@ikbn.news
Copyright @2009 한국방송뉴스 Corp.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등록번호 서울 아 02188, 등록일 2009-07-17, 발행인:이헌양. 대 표:김명성 서울특별시 송파구 백제고분로 18길, Tel 02-420-3651
한국방송뉴스(주) © ikbn.news All rights reserved.
한국방송뉴스(주)의 모든 콘텐츠(기사 등)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